기대수명 10년 늘어나는 5가지 습관

0

201805021408529837.jpg
건강한 식습관, 규칙적인 운동, 적정 체중 유지, 금연, 적당한 음주.

이 5가지 습관을 잘 지키면 여성의 경우 14년, 남성은 12년 이상 기대수명이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적정 체중은 체질량지수(BMI) 18.5~24.9, 운동은 보통 강도 이상의 신체활동 하루 30분 이상, 적당한 음주는 포도주의 경우 남성은 130g 2잔, 여성은 1잔 정도를 말한다.

미국 하버드 의대 연구팀은 미국 여성 7만8865명의 34년간 조사자료와 남성 4만4354명의 27년간 조사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이 5가지 습관을 모두 지키지 않은 남성은 50세 기준으로 남은 기대수명이 평균 25.5년, 여성은 29년이었다.

반면 5가지 습관을 모두 지켰을 경우 기대수명이 남성은 평균 37.6년, 여성은 43.1년으로 늘어났다.

또 이런 생활 습관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이를 지키지 않은 사람들보다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82%, 암으로 사망할 가능성은 65%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5가지 습관을 모두 지키기 않았다 하더라도 지킨 것이 많을수록 사망 위험은 줄고 수명은 늘어났다.

연구진은 "건강히 오래 살기 위해서는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을 따라야 한다"면서 "생활 습관은 고치기 매우 어렵기 때문에 공공 정책이 건강식을 더욱 장려하고, 이를 지지하는 사회적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 심장학회 학술지 ‘순환’ 온라인판(4월 30일 자)에 실렸으며, 미 포브스 등이 소개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