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자처럼 물 위를 달려라” 日 수상 달리기 대회

0

일본 시코쿠 지방 도쿠시마시는 매년 봄이면 ‘마치★아소비’라는 지역 축제를 개최한다. 평범한 축제가 아닌 애니메이션 애호가를 위한 각종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이다.

2009년 개최 당시 1만명 가량이었던 참가자가 현재는 8~10만명 규모로 도쿄를 제외한 애니메이션 축제 중에서는 가장 크고 유명한 행사로 성장했다.

3일간 진행되는 ‘마치★아소비’ 축제의 백미는 ‘마치★아소비 RUN’으로 불리는 수상 주행 대회.

도쿠시마 시내를 가로지르는 개천 위에 돗자리를 깔고 그 위를 달리는 이색 달라기 대회다. 마치 닌자처럼 물 위를 달린다는 색다른 콘셉트로 이목을 끌고 있다.

201805071126053918.jpg
201805071126052149.jpg
지난 5월 6일 대회 마지막 날 열린 ‘마치★아소비 RUN’ 대회 행사장 모습. 도쿠시마 시내를 가로지르는 개천 위로 약 20m 길이의 돗자리를 깔아놓고 그 위를 달린다. 맞은편까지 물에 빠지지 않고 건너가면 코스 통과다. 

201805071126061163.jpg
201805071126069974.jpg
201805071126063938.jpg
출렁이는 돗자리의 리듬을 잘 타서 건너는 것이 포인트. 결코 쉽지 않다. 통과율은 매 대회마다 다르지만 절반에 조금 못 미친다고. 그나마 참가자들이 매회 거듭되는 대회 요령을 익혀 예전보다 통과율이 높은 편이다. 몸무게가 가벼운 여성이 좀 더 유리하긴 하지만 큰 차이는 나지 않는다.

건너는 것 자체에 의미를 두며, 지역 축제인 만큼 도쿠시마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하나가 되는 흥겨운 행사다. ‘마치★아소비’는 일본 내에서도 외진 지역인 도쿠시마를 대외적으로 크게 알리는 데 공헌한 일본 지역 축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알려져 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