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간 240만 명 살린 ‘진정한 슈퍼히어로’

0

201805131338112371.jpg
‘살아있는 슈퍼히어로’

호주 9뉴스는 지난 12일(현지 시각) 60년 넘게 이어온 헌혈로 240만 명에 달하는 어린이들의 목숨을 구한 할아버지가 마지막 헌혈을 마쳤다고 전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주 센트럴 코스트에 살고 있는 81세 제임스 해리슨은 ‘희귀 혈액 보유자’다. 그는 지난 1957년, 자신의 혈액 속에 희귀 항체가 들어있다는 걸 알게 됐고 달마다 최소 두 번씩 헌혈을 했다. 그렇게 제임스는 61년간 1,173번의 헌혈을 했고 의료진은 그의 혈액에서 추출한 항체로 ‘RH병’을 치료한 수 있는 ‘안티-D’ 백신을 만들 수 있었다.

201805131336528778.jpg
RH병은 산모와 태아의 RH 혈액형이 다를 때 산모의 혈액이 태아를 공격하는 병이다. 의료진은 안티-D로 240만 명에 달하는 아기들을 살려낼 수 있었다.

제임스는 호주 정부의 헌혈 기준에 따라 더 이상 헌혈에 참여할 수 없다. 이제는 고령이 됐기 때문이다. 마지막 헌혈의 순간은 그동안 제임스 덕분에 살아날 수 있었던 아기들과 엄마들이 참석해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단순히 계산해보면 할아버지가 한 번 헌혈할 때마다 약 2,000명의 아기들이 살아날 수 있었다. ‘살아있는 슈퍼히어로’가 따로 없다. 은퇴한 제임스 할아버지의 빈 자리는 다른 혈액 기증자 160명이 채워나갈 예정이다.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