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드레스 안 맞아’ 가슴축소 수술한 여성

0

201805140942224415.jpg
웨딩드레스를 입기 위해 가슴축소 수술을 받은 여성이 있다.

9일(현지시각) 미 폭스뉴스 등은 9월 결혼식을 앞두고 가슴축소 수술을 받은 애슐리 알렉시스(27)의 사연을 전했다.

애슐리는 지난 3월 7시간의 수술을 거쳐 유방 조직을 4파운드(약 1.8kg) 떼어냈다. 사이즈는 G컵에서 E컵으로 바뀌었다. 

애슐리는 잘 나가는 플러스 사이즈 모델이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130만명에 달한다. 

그런 그가 가슴축소 수술을 받게 된 이유는 바로 ‘웨딩드레스’였다.

201805140942235723.jpg
오는 9월 결혼식을 앞둔 그는 큰 가슴 때문에 딱 맞는 예쁜 드레스를 찾지 못했다.

그렇지 않아도 어깨와 허리에 통증 때문에 수술을 고려 중이던 그는 웨딩드레스까지 맞지 않자 과감하게 수술을 결심했다.

물론 일부 팬들은 그의 결정에 아쉬움을 전했다.

그러나 애슐리는 "완전한 회복을 위해서는 6개월이 필요하지만 일을 하기 위해 돌아왔고, 그 어느 때보다 기분이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게다가 드디어 나의 웨딩드레스가 맞는다"면서 한껏 들뜬 마음을 전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