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10명 둔 엄마가 사는 법.. 상상초월 스케일

0

201805141322124724.jpg
뉴질랜드에서 아들만 10명을 둔 엄마의 일상이 화제를 모았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13일(현지시각) 어머니날을 맞아 아들 10명을 둔 엄마가 사는 법을 전했다. 

뉴질랜드 북부 해밀턴에 사는 레이디-조 탕가타 테레키아는 남편 나 탕가타와 사이에 아들만 10명을 뒀다. 현재는 임신 5개월째로 연말 즈음이면 새로운 가족이 한 명 더 추가된다.

이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일반 가정집이라기보다 식당이나 탁아소에 가깝다.

아들 10명은 돌쟁이 아이부터 22살 성인까지 다양하다. 총 12명 가족의 식료품비만 일주일에 1000달러(약 75만원) 정도가 든다.

하루에 식빵은 다섯 봉지, 우유는 6ℓ씩 마신다. 만일 닭고기구이가 저녁 식사 메뉴로 정해지면 한꺼번에 네 마리를 요리해야 온 가족이 먹을 수 있다. 감자는 한꺼번에 5㎏ 정도가 요리된다.

엄마는 가정용이 아닌 업소용 세탁기를 하루 두어 차례씩 돌리고 냉장고도 식당용 대형 냉장고 2대를 사용한다. 가족이 소유하고 있는 차량은 모두 3대. 소형차 2대에 14인승 소형 버스 1대다. 버스는 가족들이 함께 움직일 때 사용한다.

얼마 전 가족 전체가 남태평양 섬으로 휴가를 가면서 쓴 비행기 값만 1만5000달러(약 1100만원)가 들었다. 그러나 부부는 "아들 10명이 가장 큰 자랑거리"라면서 "모두가 맡은 일을 충실하게 한다"고 자랑했다.

엄마는 배 속에 있는 아기의 성별을 미리 알아보지 않았지만 이제 아들보다는 딸이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하기도 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