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전립선암 재발·전이 위험 2배 ↑

0

201806071333293681.jpg
흡연이 전립선암 전이는 물론 재발과 사망 위험까지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빈 대학 의대 연구팀은 전립선암이 다른 부위로 전이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술·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 2만2549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전립선암 예후 사이의 연관성을 6년 이상 추적 조사했다.

이들 중 약 20%는 담배를 피우고 있었고 나머지는 전에 담배를 피우다 끊었거나 전혀 피운 일이 없었다.

그 결과 현재 담배를 피우고 있는 환자는 담배를 피워본 적이 없는 환자에 비해 전립선암 재발률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암세포가 전립선 이외의 다른 부위로 전이될 위험이 2배, 전립선암으로 사망할 가능성도 89% 높았다.

전에 담배를 피우다 끊은 환자도 담배를 전혀 피운 일이 없는 환자보다는 재발 위험이 높았다. 

흡연이 전립선암 예후에 악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연구진은 "우리는 담배 연기가 70가지 이상의 발암 물질을 생성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샤로크 샤리아트 비뇨기과 박사는 "10년 이상 금연한 남성이 담배를 피우지 않는 환자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면서 "질병 결과 개선에 있어 금연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JAMA 종양학’ 최신호(5월 24일 자)에 실렸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