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속도 빠르면 더 오래 산다

0

201806071545504817.jpg
빨리 걸으면 더 오래 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 영국 캠브리지대·에딘버러대·얼스터대와 아일랜드 리머릭대 공동연구팀은 보행 속도와 심혈관질환과 암을 포함한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연구진은 1994~2008년 사이 영국에서 실시된 11개의 인구 조사를 분석해 5만225명의 보행자 데이터를 수집했다. 참가자들은 걷기 속도에 대한 정보를 스스로 보고 했으며 느린 걸음, 평균 걸음, 빠른 걸음 등 세 집단으로 나뉘었다.

그 결과 전체적인 사망 위험이 천천히 걷는 사람보다 빨리 걷는 사람은 24%, 평균 속도로 걷는 사람은 2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질환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 역시 천천히 걷는 것보다 평균 속도와 빨리 걷기에서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런 효과는 60세 이상 연령층에서 두드러졌다. 빠르게 걷는 노인들은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53% 낮았다. 평균 속도로 걷는 노인은 46%가 낮았다.

다만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에는 연관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나이, 성별, 체질량지수(BMI), 신체 활동 습관 등의 요인을 고려해도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시드니대 엠마누엘 스타마타키스 교수는 ‘빠른 걸음’을 시간당 5~7km를 걷는 속도로 정의했다. 그는 "걸을 때 약간 숨이 차고 땀이 조금 나는 정도"라면서 "물론 걷는 사람의 신체적 능력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스포츠의학저널 최신호에 실렸으며, 4일(현지시각)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