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 없앤다

0

201807101006009081.jpg
스타벅스가 2020년까지 전 세계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기로 했다고 CNN과 AP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빨대가 해양 생물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초래하는 등 환경과 생물자원을 파괴하고 있다는 여론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스타벅스는 앞으로 생분해성 물질로 만든 빨대를 사용하거나 빨대 없이 음료를 마실 수 있도록 특별하게 디자인된 음료 뚜껑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빨대 없는 음료 뚜껑은 올가을부터 시애틀과 캐나다 밴쿠버에서 시범 도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시애틀에 이어 미 플로리다 주 포트마이어스도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했다.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도 비슷한 조처를 고려하고 있다.

플라스틱 빨대는 전체 플라스틱 쓰레기의 4%에 불과하지만 해양 생물의 호흡기에 박히는 사례 등이 보고되면서 해양 생물자원 파괴의 주범으로 인식됐다. 플라스틱 빨대 퇴출이 다른 식음료 기업으로도 전파되고 있다. 그러나 빨대 사용이 워낙 일반화한 만큼 대체재 발굴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맥도날드는 내년부터 영국과 아일랜드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교체하기로 했다.

chu@fnnews.com 추현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