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월드컵 16득점에 수천명 공짜 TV 행운

0

201807161017191728.jpg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사상 첫 3위에 오르며 자국 축구역사를 새로 쓴 벨기에팀이 자국민 수천명에게 예기치 않은 횡재를 안겨줬다.

벨기에 최대 가전 양판업체 크레펠이 "대표팀이 16골 이상을 넣으면 일부 TV 구입대금을 전액 환불해 주겠다"며 실시한 판촉 이벤트 조건을 3, 4위 결정전에서 달성했기 때문이다.

크레펠사는 벨기에 대표팀이 16골 이상을 넣으면 첫 경기가 열리기 전인 6월 16일까지 이 회사 점포에서 55인치 이상의 대형 TV를 구입하고 등록한 고객에게 구입대금 전액을 환불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공격 축구를 구사한 벨기에팀은 1차 리그 파나마전에서 3골을 시작으로 마지막 경기이자 3, 4위 결정전인 잉글랜드전에서 2골을 넣어 크레펠사가 내건 16골 조건을 달성했다.

크레펠사는 경기 종료 후 공식 트위터에 "TV를 구입한 수천명에게 환불해 주겠다"는 글을 게시했다. 벨기에 공영방송 RTBF에 따르면 크레펠사는 자국팀이 ’16골을 넣을 것’에 대비해 영국 보험회사의 보험에 가입했다. 이에 따라 환불에 따른 보상은 영국 보험회사가 부담하게 된다.

chu@fnnews.com 추현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