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많이 피우면 혈전 위험↑

0

201807191356290015.jpg
전자담배가 혈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대학 약학대학의 파티마 알스볼 교수는 전자담배의 증기가 혈액을 응고시키는 혈소판의 과잉반응을 유발, 혈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쥐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8일 보도했다.

쥐를 전자담배에서 나오는 증기에 하루 두 번씩 닷새 동안 노출시킨 결과 혈소판이 지나치게 활성화되면서 혈전이 형성됐다고 알스볼 교수는 밝혔다.

이는 아직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완전히 밝혀지지 않고 있는 전자담배의 또 다른 위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혈소판은 출혈이 발생했을 때 혈액을 응고시켜 출혈을 멎게 하는 기능을 지니고 있지만, 혈소판의 활동이 지나치면 혈전이 형성될 수 있다. 혈전이 혈관 벽에서 떨어져 나와 혈류를 타고 돌다가 심장이나 뇌혈관을 막으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이 발생한다.

이에 대해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담배통제 연구·교육센터의 닐 베노위츠 박사는 전자담배는 브랜드에 따라 니코틴 가열 장치와 농도 그리고 분해될 때 독성물질이 될 수 있는 첨가 향료가 다르므로 모든 전자담배에 이 결과를 적용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7월 18일 자)에 발표됐다.

chu@fnnews.com 추현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