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동북부 아즈마산 분화 가능성 높아

0

201809151628189906.jpg
일본 기상청이 도호쿠(東北)지역에 있는 산 아즈마산(吾妻山)에서 분화 가능성이 있다며 경계 수준을 강화했다고 NHK가 15일 보도했다.

기상청은 야마가타현과 후쿠시마현에 걸쳐 있는 아즈마산에서 이날 오전 9시께 화산성 미세 진동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산에서 소규모 분화 가능성이 있다며 분화 경계 수준을 평시인 1에서 ‘화구주변 규제’를 뜻하는 2로 상향 조정했다.

기상청은 화구주변 1.5㎞ 범위에서 분화에 동반한 큰 운석과 화산가스, 화산재 등에 경계할 것을 당부했다.

아즈마산에서는 지난달 중순부터 화산성 지진이 증가해 지난 9일에는 47회, 10일에는 44회 관측됐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