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베어 물었더니… 호주 ‘딸기 테러’ 주의보

0

201809151606247067.jpg
호주에서 불특정다수를 겨냥한 딸기 테러에 의한 피해 신고가 잇따르면서 현지 보건당국이 일부 딸기 브랜드 판매를 중단하고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15일 BBC 등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퀸즐랜드, 빅토리아주 소매점에서 구입한 딸기에 바늘이 들어 있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조슈아 게인이라는 남성은 딸기 가운데에 바늘이 꽂힌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자신의 친구(21)가 이 딸기를 먹고 심한 복통을 느껴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고 썼다. 또한 9살 난 한 남자어린이는 바늘이 든 딸기를 베어 물었지만 삼키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가 발견된 브랜드는 ‘베리 업세션’, ‘베리 리셔스’, ‘도니브룩’, ‘러브 베리’, ‘딜라이트풀 스트로베리’, ‘오아시스’ 등 6개다. 퀸즐랜드주 보건당국은 지난 12일 트위터에서 "딸기를 구매하는 것은 안전하나 조언이 있을 때까지 소비자들은 먹기 전에 딸기를 잘라봐야 한다"며 "이 조언은 모든 딸기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이어 "베리 업세션과 베리 리셔스 딸기를 가진 사람은 이를 버리거나 구매처에 반납해야 한다"며 "이들 브랜드는 판매 중단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운송 과정에 초점을 맞춰 조사를 벌이고 있다.

퀸즐랜드 딸기재배협회 측은 문제의 제품들에 대한 ‘개입’ 가능성을 주장하면서 "무작위로 일어나는 극단주의, 방해공작, 원한을 품은 자의 악의적 행동을 예방하는 일이 우리 사회 전반에서 점점 어려워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