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세 뉴질랜드 할머니 “내가 오래사는 건 이유는 …”

0

201809170752143708.jpg
뉴질랜드의 110세 할머니가 17일 생일을 맞이한 가운데 할머니가 지금까지 ‘젊음’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했다.

뉴질랜드 뉴스매체 스터프에 따르면, 뉴질랜드 타라나키 지방에 사는 린다 위긴스 할머니는 110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16일 뉴질랜드 전역에서 모여든 가족들과 생일파티를 열었다.

온라인 자료에 따르면 위긴스 할머니는 뉴질랜드에서 네 번째 고령자다. 위긴스 할머니보다 나이가 더 많은 세 사람은 모두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할머니들로 최고령자는 111세다.

이날 파티에서 딸 리넷 해리슨은 어머니가 아직도 정신적으로 보면 젊게 살고 있다며 그 이유는 주변에 대한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변에 대한 관심은 양로원 직원들이 하는 일, 새, 정원에 대한 것은 물론이고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에 대한 것 등 다양하다.

해리슨은 어머니가 주변에 있는 남자들을 좋아한다며 언젠가 찾아갔더니 함께 생활하는 할아버지들과 어울려 가벼운 장난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장수한 것에 대해 놀라지 않는다며 어머니가 60대에 암에 걸려 고생했음에도 아주 건강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청력이나 시력 모두 좋지 않지만 다른 건 모두 좋은 편이라며 "아직도 행동이 날렵하고 식성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머니가 오래 살 수 있었던 건 절대 걱정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어머니는 언제나 우리에게도 편안하게 생각하고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들려주곤 한다"고 소개했다.

1908년 9월 17일 오클랜드에서 태어난 위긴스 할머니는 1920년대에 결혼해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가 은퇴했다. 남편과는 1976년 사별했으나 슬하에 자녀 다섯과 손자 19명, 증손자 50명, 고손자 49명을 두고 있다.

chu@fnnews.com 추현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