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아름다운 백발” 60세 현역 모델의 꿈

0

2016-03-25-153136.jpg
60세 현역모델 야스미나 로시가 아름다운 화보를 공개하며 "영원히 모델일을 할 것"이라는 꿈을 밝혔다.

2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60세 모델 야스미나 로시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기반의 온라인 스토어 ‘더 드레슬린’과 뉴욕 란제리 브랜드인 ‘랜드 오브 우먼’과 콜라보레이션으로 새로운 수영복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번 캠페인은 수영복에 대한 기존의 "지나친 성적 이미지"에서 벗어나 단순한 흰색 의상으로 여성과 여성 정체성을 돋보이게 하는 것이 목표다.

야스미나는 "제 인생이 끝날때 까지 모델일을 할 것입니다. 저는 매일을 즐깁니다. 날마나 더하죠. 제 심장이 아침마다 폭발하듯 뛰는 이유입니다"라고 말했다.

야스미나는 염색하지 않은 백발의 긴 헤어스타일을 고수한다. 젊은 모델에게만 관심이 집중된 패션계라 야스미나는 에이전트와 수없이 다퉜다. 하지만 야스미나는 "저는 항상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염색을 할 이유가 없다고 여기죠"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프랑스 출신인 야스미나 로시는 대부분의 모델들이 은퇴하는 20대 후반에 모델로 데뷔했다. 그녀는 출산 후에도 완벽한 자기 관리로 모델 일을 계속하고 있으며, 60세가 된 현재까지 유명 잡지와 CF를 섭렵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