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3일에 1번” 토끼장서 자식 키운 비정한 부모

0

gettyimagesbank_486909916_s.jpg
일본에서 3살 아들에게 가혹행위를 해 죽게 한 혐의로 기소된 부부의 악행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3세 아들을 토끼장에 가두고 죽게해 감금 치사와 시체 유기혐의로 기소된 미나가와 시노부(31)씨는 이날 도쿄 지방 법원에서 열린 재판 피고인 질문에서 "아들의 식사는 2~3일에 1회", "목욕은 5일에 1번"이라고 답했다.

또 그는 "토끼장에 아들을 가둔 채로 집을 10시간 이상 비운 적도 있다"고 말했다.

미나가와 시노부와 미나가와 도모미(29) 부부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당시 3세 아들 리쿠토를 토끼장에 가둔 채 키워왔으며, 2013년 3월 자택에서 리쿠토의 입에 수건 등 재갈을 물려 질식사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들은 아들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있다.

앞서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도쿄 지방 재판소에서 열린 첫 배심원 공판에서 일본 검찰은 피고인의 진술에 따라 가로 57cm, 세로 40cm, 높이 46cm 크기의 토끼장 실물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시노부씨는 입에 수건을 물린 것은 맞지만, 사망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