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장소에서 비둘기에게 먹이 주면 감옥갈 수 있는 나라

0

201809222122372653.jpg
비둘기 수 증가에 따른 부작용이 확산되자 태국 당국이 칼을 뽑아 들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태국 매체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콕시 당국은 공공장소에서 비둘기에게 모이를 줄 시 징역 3개월, 벌금 2만5천 바트(약 86만 원)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방콕 등 태국 자치단체에서 비둘기 개체 수가 급증하자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위생, 질병 문제가 확산될 수 있어 단행한 조치다. 또한 방콕시는 50개 지역 대표들에게 시에 있는 공원 37개를 포함해 비둘기가 많이 모이는 지역을 조사하게 했다. 이후 개체를 줄이는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다.

담당 공무원들은 직접 비둘기 포획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방콕포스트는 일부 관광객이 시 당국의 경고를 무시하거나 파악하지 못해 비둘기에게 모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치가 관광객을 대상으로 얼마나 효력을 발휘할 지는 불확실하다.

아스윈 콴무앙 방콕시장은 "(이번 조치는) 시민을 계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법 집행 취지를 밝혔다.

ocmcho@fnnews.com 조재형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