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다이어트·콜레스테롤 저하 효과” (美연구)

0

gettyimages-505618769.jpg
맥주의 원료가 되는 홉 속에 들어있는 화합물이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체중 감량에 도움을 주며 대사 증후군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오리건주립대학교 연구팀은 맥주에 들어있는 항산화 물질인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인 ‘잔토휴몰’이라는 성분이 대사 증후군을 개선하고 체중 증가를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사 증후군은 비만, 고혈압, 혈당 장애, 높은 중성지방, 낮은 HDL 콜레스테롤과 같은 증상 중 3가지 이상을 동시에 보이는 것을 말한다.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먼저 쥐들에게 고지방 식단을 제공한 뒤 잔토휴몰을 각각 0, 30, 60mg을 주입했다.

그 결과 잔토휴몰을 60mg 투여받은 쥐는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최대 80%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슐린 수치도 42% 감소했으며 염증 표지 수치도 78% 줄어들었다.

몸무게도 마찬가지였다. 잔토휴몰을 투여받은 쥐는 그렇지 않은 쥐에 비해 체중 증가 비율도 22%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잔토휴몰이 혈액 속 PCSK9 수치를 낮추는 역할을 하며, 이 PCSK9이 나쁜 콜레스테롤을 없애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다.

그러나 연구팀은 쥐에게 투여한 잔토휴몰의 양 60mg은 사람(몸무게 154파운드)을 기준으로 했을 때 매일 350mg에 해당하며 이를 맥주를 통해 섭취하려면 작은 통에 든 맥주를 28통이나 마셔야 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로 인해 잔토휴몰 섭취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앞으로 이를 이용해 대사 증후군 치료제를 좀 더 효과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생화학-생물물리학 기록'(Archives of Biochemistry and Biophysics)에 게재됐으며 19일(현지시간) 메디컬뉴스투데이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