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이 물려준 고물 자동차.. 알고보니 “96억 빈티지 부가티”

0

931277c7-d7fa-b854-1a5d72d33ca96f17-600x449.jpg
죽은 삼촌이 남긴 오래된 창고 안에서 명품차 브랜드 ‘부가티’의 초창기 모델이 발견됐다. 당시 전 세계에서 17대 만 제작된 희귀 모델로 그 가치는 약 850만달러, 우리 돈으로 약 96억원 정도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오퍼징뷰즈에 따르면 창고를 남긴 전 주인 헤롤드 카 박사는 죽기 전 조카에게 전 재산을 물려줬다.

삼촌이 세상을 떠난 후 그의 물건을 정리하기 위해 집을 찾은 조카는 창고에서 온갖 잡동사니와 함께 먼지가 소복한 자동차 한대를 발견했다.

차고 안에 있는 자동차의 존재에 대해 아는 가족들은 없었다. 은둔생활을 즐기는 괴짜였던 헤롤드씨였기에, 가족들은 그가 이렇게 비싼 차를 가지고 있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때문에 단순히 고물 자동차라고 생각한 조카는 차를 처분하기 위해 중고차 매매상을 찾았다 놀라운 사실을 알게됐다.

자동차는 명품차 브랜드 ‘부가티’, 그 중에서도 전 세계적인 희귀 모델로 꼽히는 ‘부가티 Type 57S 아탈란테’였던 것이다.

이 모델은 지난 1937년 딱 17대만 제작된 한정판으로 약 70여년이 지난 현재 약 850만달러(약 96억원) 가치로 평가받고 있다.

처분을 고심하던 조카는 자동차를 프랑스에서 열린 경매에 내놨고, 약 440만달러(약 50억원)에 판 것으로 알려졌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