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슈퍼카 소방차” 기네스북 등재.. 한 대당 1억5700만원

0

2016-04-25-102921.jpg
불을 끄는 ‘소방차’로 초호화 슈퍼카가 이용되는 아랍에미리트 부자 나라 두바이. 24(현지시간) 걸프뉴스는 두바이 소방당국이 소방차로 개조한 슈퍼카 2대가 세계기네스협회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소방차’로 등록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소방당국은 최근 쉐보레 코르벳 스팅레이 2016년식 2대를 구입, 소화 장치와 구급 시설을 설치해 소방차로 개조했다. 가격은 한 대당 50만디르함 약 1억5700만원 정도다.

슈퍼카 소방차의 장점은 뭐니뭐니해도 속도다. 차량 화재나 응급 인명 사고가 났을 때 누구보다 현장에 빠르게 도착할 수 있다.

관계자 알 라후미 씨는 "최고 속력이 340km/h"라면서 "다른 소방차들과 마찬가지로 소화기와 각종 장비들은 물론 최신 모니터 장비까지 갖췄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소방 당국은 세계기네스협회에 문의한 결과 "소방 기능이 있는 슈퍼카"는 첫 사례라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소방차’로 기네스북 등재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