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여권’ 의무화한 네덜란드.. 이유는?

0

201810071116336858.jpg
네덜란드에서 새로 태어나거나 외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강아지에게 의무적으로 여권을 갖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5일(현지시간) 현지 더치뉴스 등에 따르면 카롤라 스카우텐 농업부장관은 네덜란드 하원에 보낸 서한에서 "동물복지와 동물을 잘 돌보는 것은 모든 사람의 도덕적 의무"라면서 "개들에 여권 도입 방안"을 제안했다.

스카우텐 장관은 동물복지를 증진하고 동물 불법거래를 차단하기 위해 이 같은 새로운 조치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개의 여권에는 개의 출신과 의학 정보, 예전 주인 등에 관한 정보가 담기게 된다.

이 같은 조치를 따르지 않는 개 사육업자나 수입업자는 범칙금이나 벌금을 물게된다.

현재 네덜란드에서는 개 주인이 외국에서 개를 데려올 경우에만 개 관련 서류를 의무화하고 있다.

스카우텐 장관은 "강아지를 사는 사람은 이 강아지가 어디서 왔는지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면서 "개 여권이 이를 도와줄 것"이라고 밝혔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