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서 아동끼리 ‘격투’ 시킨 교사들.. 신나서 싸움 부추겨

0

201811011015345503.jpg
미국에서 어린이집 교사들이 아동끼리 격투를 시켜 공분을 사고 있다.

1일 미 abc뉴스 등은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들이 아이들에게 일부러 싸움을 시킨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두 명의 아이들은 주먹을 휘두르며 싸움을 하고 있다. 주위에서는 아이들과 교사 2명이 이를 구경한다.

싸움이 거세지자 흥분한 교사는 뛰면서 격투를 부추긴다. 감시카메라를 보면 격투는 최소 30분 이상 지속됐다.

결국 다른 아동이 나서서 싸움을 말렸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016년 12월 발생했다. 그러나 부모들은 아직 충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영상을 공개했다.

피해 아동의 엄마인 니콜 머실씨는 "아들은 왜 친구들이 자신과 싸우는지, 제일 친한 친구가 왜 자기를 때리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면서 "이 모든 일이 아들의 4살 생일에 벌어졌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해당 교사들에게 책임을 물었으면 좋겠고, 다른 아이들이 이런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 교사 두명은 해고됐으며, 아동학대 신고센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