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 농장 근로자, 탈출한 30kg 비단뱀에 목졸려 사망.. 충격

0

201811060935127162.jpg
베트남 뱀농장에서 일하던 20대 현지인 근로자가 우리를 탈출한 대형 비단뱀에 졸려 질식사했다.

5일 베트남 일간 투오이쩨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3일 밤 베트남 남부 동나이 성의 한 마을에서 발생했다.

이날 한 주민은 마을을 돌아다니는 대형 비단뱀을 죽였다. 무게가 30㎏에 달했다.

주민은 이 뱀이 지난 7년간 한 뱀 농장주 가족이 키우던 것으로 추정했다.

곧바로 농장으로 달려간 그는 뱀우리 근처에서 근로자 린(20)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린 씨가 우리를 탈출한 비단뱀에 목 등을 졸려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