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때문에 오줌·바퀴벌레 먹인 회사.. 충격 갑질에 中공분

0

201811070914175563.jpg
중국의 한 회사가 실적을 달성하지 못한 직원들에게 오줌을 마시게 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6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중국 구이저우성에 있는 한 주택개발회사의 직원은 최근 웨이보에 상사들의 가혹한 체벌을 폭로하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직원들이 손으로 코를 막은 채 소변으로 추정되는 노란색 액체를 마시는 모습이 나온다.

일부 직원이 가죽 벨트로 수차례 상체를 맞고, 주위를 둘러싼 사람들이 이를 지켜보는 모습도 담겼다.

이를 인지한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 폭력을 행사한 회사 간부 3명을 구속했다.

수사 결과 회사 간부들은 매달 말 실적에 미달한 직원들에게 바퀴벌레 3마리를 먹게 했으며, 오줌도 마시게 했다.

공안 당국은 이 가운데 두 명은 열흘간, 나머지 한 명은 닷새간 구금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중국은 경기가 둔화됨에 따라 실적에 미달한 직원을 학대하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 이 같은 문화에는 직원들을 대변할 노조의 독자적인 활동이나 파업 등을 허용하지 않는 정책에도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