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는 왜 못 바꿔? “20살 줄여달라” 소송.. 결과는?

0

201811091009203762.jpg
네덜란드의 한 69세 남성이 자신의 나이를 20세 줄이기 위해 법원에 소송을 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은 네덜란드에서 컨설턴트로 활동하는 에밀 라텔밴드씨.

그는 자신이 살고 있는 네덜란드 동부 아른헴시에 공식 문서에 실린 자신의 생년월일을 1949년 3월 11일에서 1969년 3월 11일로 바꿔달라고 청원했다가 거절 당했다.

그러자 라텔밴드씨는 시의 처분이 부당하다며 지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라텔밴드씨가 나이를 바꾸려는 이유는 고용 등에서 차별을 받고 있기 때문. 그는 기업들이 69세의 컨설턴트를 고용하려 하지 않는다며 만약 자신이 49세라면 취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이가 49세로 낮아지면 연금을 받을 수 없지만 감수하겠다고 덧붙였다.

라텔밴드씨는 트랜스젠더가 출생증명서의 성별을 바꿀 수 있는 것처럼, 나이도 바꿀 수 있는 여지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건강 검진에서 자신의 생물학적 나이가 45세라는 결과를 얻었다며 이를 근거로 자신의 나이를 49세로 낮춰 줄 것을 요구했다.

법원은 4주 이내에 이 소송에 대한 서면 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