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 “남편에게 ‘돈 냄새’ 난다”

0

201811141457015470.jpg
미국의 인기 리얼리티스타 킴 카다시안(38)이 남편에게서 "돈 냄새"가 난다고 말해 화제가 됐다.

12일(현지시간) 미 페이지식스 등에 따르면 자신의 향수브랜드를 론칭한 킴 카다시안은 이날 더 컷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인 유명 래퍼 카니예 웨스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킴 카다시안은 "남편에게서 부자 냄새가 난다. 설명할 수는 없지만 부자같은, 돈 냄새가 난다"면서 "당신이 생각하는 정말 비싼 것 같은 향이 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셀러브리티인 동생들과 자신의 향에 대해서도 묘사했다.

슈퍼모델인 동생 켄달 제너에 대해 "항상 상쾌하고 깨끗한 향이 난다"고, 사업가이자 모델인 카일리 제너는 "정원향과 자스민향이 난다"고 말했다.

본인에 대해서는 "나는 여러개의 향수들을 레이어링하기 때문에 정말 좋은 향기가 난다는 이야기를 듣는다"고 자신했다. 새로 나온 향수는 항상 사용해본다고.

한편 2014년 결혼한 킴 카다시안과 카니예 웨스트 부부는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때때로 이혼설에 시달리지만 부부는 굳건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