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줄인 몸무게.. 요요 막는 비법은

0

201811161347302351.jpg
힘들게 줄인 몸무게, 유지가 관건이다. 요요를 막는데 일명 ‘저탄고지’ 식단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비슷한 수준의 신체 활동을 하더라도 저탄수화물 식단이 더 많은 칼로리를 태워 요요가 오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다.

15일(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 등은 보스턴아동병원 연구팀이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에 발표한 이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연구진은 먼저 18~65세 사이 과체중 성인 234명을 대상으로 10주간 다이어트를 진행했다.

그런 다음 최소 10%의 감량에 성공한 164명을 저탄수화물 그룹, 중간 탄수화물 그룹, 고탄수화물 그룹 등 세 집단으로 나눠 20주 동안 다이어트를 이어갔다.

저탄수화물 식단은 탄수화물 20%·단백질 20%·지방 60%, 중탄수화물은 탄수화물 40%·지방 40%·단백질 20%, 고탄수화물은 탄수화물 60%·단백질 20%·지방 20% 등으로 각각 구성됐다.

그 결과 저탄수화물 다이어트 참가자들은 활발한 신진대사를 통해 같은 체중의 고탄수화물 다이어트 참가자들보다 하루 209~287칼로리를 더 소모했다.

연구진은 이런 효과가 지속한다면 통상적인 30세 성인 남성이 3년 후 몸무게를 약 10㎏ 감량하는 결과를 낳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탄수화물이 줄면 우리 몸은 에너지 고갈을 막기 위해 미리 저장돼 있던 당원과 지방, 단백질을 대체 에너지로 사용하게 된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저탄수화물 식단의 장기적인 건강 효과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