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관의 과시욕? 3억 슈퍼카에 ‘외교 번호판’ 달았다 ‘해고’

0

201811210944573687.jpg
3억원이 넘는 슈퍼카에 외교 차량 번호판을 달고 다니던 외교관이 파면됐다.

20일(현지시간) 헝가리 투데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헝가리의 주오스트리아 대사는 빈에서 25만유로(3억2000만원) 상당의 애스턴 마틴 뱅퀴시에 외교 차량 번호판을 달고 다녔다.

그런데 이를 본 한 독자가 외교 번호판을 단 슈퍼카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오스트리아의 한 언론에 제보했다.

이 신문은 "과시욕이 강한 외교관들이 럭셔리 차를 타고 빈 시내를 돌아다닌다"는 제목으로 온라인판에 사진을 실었다.

보도 이후 헝가리 국무장관은 즉각적인 조사를 명령했고, 외무부는 그를 해임했다.

헝가리 외무부는 문제가 된 차가 외무부 재산으로 등록된 차가 아니고 전직 대사가 사적인 용도로 샀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