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못 피우게 했다고 호텔 직원 폭행한 남성.. 정체는?

0

201811251433230520.jpg
한 남성이 흡연을 말리는 호텔 직원 뺨을 때린다.

태국의 한 호텔 CCTV에 담긴 영상이다. 방콕포스트 등 태국 현지 언론은 25일 태국 유력 부동산 개발업체 대표가 호텔에서 여성을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폐쇄회로 영상에는 양복을 입은 중년 남성이 등장한다. 이 남성은 호텔 복도에서 갑자기 일하고 있던 여성 종업원을 폭행한다. 가해자의 정체는 부동산 업체 대표 수라시 행수완이다.

수라시는 지난 6월 아유타야 크룽스리 리버 호텔에서 담배를 피우려고 했다. 그는 피해자에게 담배를 피워도 되는지 물었다. 피해자는 "환기 장치가 없어서 담배를 피우면 화재 감지기와 경보기가 작동할 수 있어 안된다"고 설명했다.

잠시 후 수라시는 종업원을 따라가 뺨을 때렸다. 이 영상은 페이스북에서 조회수 100만 건을 돌파하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수라시는 폭행 혐의로 경찰의 소환 명령을 받았으며, 출석하지 않은 채 버티기로 일관하다 체포 직전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피해자에게 사과했고, 합의금으로 4만 바트(약 137만 원)를 건넸다.

경찰은 형법 3921조 위반 혐의를 적용해 수라시를 기소한 상태다. 유죄가 확정되면 수라시는 벌금 1천 바트(약 3만 4천 원) 또는 1개월 이내 징역형을 선고받게 된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