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 심장 건강 주의해야.. 특히 여성에 악영향

0

201812031710050911.jpg
코골이와 폐쇄성수면무호흡증(OSA)이 심장 기능에 조기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악영향은 여성에게서 훨씬 두드러졌다.

독일 뮌헨 대학 병원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 데이터에서 코골이·수면무호흡증과 심장기능 연관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심장 MRI(자기공명장치)를 받은 4877명의 참가자들을 수면무호흡증, 코골이증, 아무 증상이 없는 사람 등 세 그룹으로 나눴다.

그 결과 코골이·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사람들은 아무 증상이 없는 집단에 비해 심장의 좌심실이 커진 경우가 많았다.

특히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좌심실 비대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좌심실은 혈액을 온몸에 펌프질해 내보내는 심장 왼쪽의 아랫부분으로, 좌심실이 비대해지면 펌프 기능이 저하되면서 심부전의 위험이 높아진다.

이를 토대로 연구진은 코골이를 가진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일찍 심장에 나쁜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수면무호흡증이 좌심실 비대의 원인이라는 증거는 아니며 다만 연관이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성별에 따른 차이의 원인은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방사선의학회(RAI)’에서 발표됐으며 3일(현지시간)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