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브, 심장마비 위험 최고.. 왜?

0

201812241108501372.jpg
즐거운 크리스마스 연휴. 심장 건강을 조심해야할 것 같다. 크리스마스 이브나 당일에는 다른 날에 비해 심장마비가 일어날 위험이 크게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미 USA투데이 등은 스웨덴 연구진이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에 밝힌 이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스웨덴 룬드대, 웁살라대 등 공동연구팀은 1998~2013년 스웨덴에서 발생한 28만3014건의 심장마비를 조사했다.

그 결과 급성심근경색 등이 발병할 확률이 다른 날에 비해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15%,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37%까지 높아졌다.

구체적인 시점은 크리스마스 이브 밤 10시에 심장마비 발생이 가장 많았다.

새해에도 심장마비를 조심해야 한다. 새해 전후 2주와 비교했을 때, 새해 첫날에 심장마비 위험이 20% 증가했다.

이러한 위험은 75세 이상 노인에게서 가장 높았다.

연구진은 명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밝히지 못했지만 "과도한 음식 섭취, 음주, 장거리 여행 등이 심장마비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연구진은 75세 이상 고령자와 당뇨·심장질환자는 특히 크리스마스 연휴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