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살 직전 탈출한 어미소.. 뱃속 새끼 목숨 구하려던 감동 ‘모정’

0

201901071404122706.jpg
도축을 앞둔 암소가 트럭을 탈출한 후 자신과 뱃속 송아지의 목숨을 지켜낸 감동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27일 새벽 미국 뉴저지의 한 도축장으로 향하던 트럭에서 암소 한 마리가 탈출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리아나’라는 이름의 암소는 도축장에 도착하기 10분 전 트럭 문을 발로 차 도로로 뛰어내리는 탈출을 감행했다.

201901071404357372.jpg
고속도로를 가로지르던 암소를 목격한 사람들이 이를 신고했고, 경찰은 동물보호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센터에 도착한 암소를 살피던 수의사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브리아나의 뱃속에 생명이 자라고 있었던 것.

덕분에 브리아나는 농장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새끼를 출산할 준비를 하게 됐다.

암소는 구조된지 이틀만에 무사히 송아지를 출산했다. 센터 직원들은 송아지에게 ‘윈터’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보호센터는 페이스북을 통해 브리아나와 윈터의 근황을 꾸준히 전하고 있다. 새끼를 지켜낸 어미소의 모성애에 많은 이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센터 관계자는 "브리아나는 그동안 자유를 가져본 적이 없다. 이들이 당신을 감동시켰다면, 무엇이 옳은지를 알게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탈출 과정에서 약간의 찰과상을 입었지만 새끼인 윈터와 행복하고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는 소식을 덧붙였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