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석에 아내 태운 파일럿 남편.. 비행기 값 아끼려다?

0

201901101336379237.jpg
조종석에 아내를 몰래 태웠던 항공기 조종사가 벌금과 정직 등의 징계를 받게 됐다.

1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둥하이항공 소속 조종사 첸모씨는 지난해 7월 조종석에 아내를 태우고 비행하다 적발됐다.

첸 씨는 지난해 7월 28일 두 편의 비행기를 조종했다.

그는 아내의 이름으로 난퉁에서 란저우로 향하는 비행기의 표는 구입했지만, 란저우에서 베이징까지 가는 두번째 비행기의 표는 끊지 않았다.

대신 아내를 조종석에 태워 베이징까지 가게 했다. 그의 아내는 첫번째 비행기의 경유지인 정저우에서 조종간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가 표를 구매하지 않고 조종석에 탑승한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항공사 측은 "비행기 운영 절차와 안전 규정 등을 위반했다"며 첸 씨에게 6개월 정직 처분과 1만2000위안(약 197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정저우부터 베이징까지의 항공 요금도 청구했다. 또, 이 사실을 알고도 눈감아준 동료 조종사 두 명에게는 15일의 정직과 벌금 6000위안(약 1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둥하이 항공은 고객들에게 공식 사과하고 앞으로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대책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