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보다 큰 애완견..늑대도 때려잡는 체격

0

아이리쉬 울프하운드는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개로, 늑대 사냥을 위한 견종이다. 영어이름을 해석하면 말 그대로 늑대 사냥개다. 오죽하면 울프하운드 때문에 아일랜드에 늑대 씨가 말랐다는 유머가 있을 정도.

뛰어난 시력과 커다란 몸집 등 사냥에 최적화된 울프하운드지만 현대에 들어서는 사냥을 하진 않는다. 그저 누군가의 귀여운 반려견의 모습으로 살고 있다.

이 귀여운 반려견의 평균 키(발바닥에서 견갑골까지 높이)는 81~86 센티미터다. 최장신은 1미터가 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최근 미국의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사람들이 자신이 키우는 울프하운드를 인증하기 시작했다. 커뮤니티 유저들은 늑대도 때려잡는 울프하운드의 우람한 체격에 놀랍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흔히 떠오르는 대형견의 이미지를 가뿐히 넘어서는 울프하운드의 일상사진을 보자.

201901121725253976.jpg
201901121726366676.jpg
201901121727273229.jpg
201901121728159575.jpg
201901121729362422.jpg
201901121730364289.jpg
201901121731349057.jpg
201901121732591254.jpg

 

onnews@fnnews.com 디지털편집부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