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남녀 뇌 구조, 다르다고? 세계 최대 연구 결과 보니..

0

201901181500250436.jpg
흔히 남성과 여성의 행동 양식을 구분지어, 뇌 구조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 

남성과 여성의 두뇌 성 차이에 대한 세계 최대 연구에 따르면, 실제로 성별에 따라 두드러진 특징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팀은 지난해 미 ‘국립과학원 회보’에 여성의 두뇌는 공감 능력이 남성보다 발달한 반면 남성의 두뇌는 여성보다 더 분석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영국에 거주하는 67만1606명을 대상으로 성격, 공감 능력 검사 등을 실시해 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 응답자 44%는 두뇌가 분석적이거나 극도로 분석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두뇌 성향을 보인 여성 응답자는 27%에 그쳤다.

반면 자폐증 진단을 받지 않은 여성 응답자의 43%는 두뇌가 분석적이기보다는 공감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응답자는 24.6%에 그쳤다.

한편 응답자 중 1만4354명은 자폐증 진단을 받은 이들이었다.

자폐증 응답자의 경우 남성의 62.4%는 두뇌가 분석적이거나 극도로 분석적인 것으로 나타났고, 여성의 경우 46.8%의 두뇌가 같은 성향을 보였다.

반면 분석력보다 공감력이 더 뛰어난 것으로 조사된 자폐증 응답자는 남성이 13.7%, 여성은 23.1%에 였다.

연구진은 이런 결과를 토대로 ‘자폐적 성향’이 극도로 체계 지향적이고 분석적인 ‘남성적 두뇌’를 가진 것과 유사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다만 연구를 이끈 사이먼 배런-코언 케임브리지대 교수는 "이런 결과는 남성 집단과 여성 집단에 ‘평균적’으로 적용되는 것일 뿐 개개인에 적용되지는 않는다"면서 "우리는 이를 토대로 한 개인이 일정한 방식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