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식물인간 성폭행, 남성 간호조무사 체포.. DNA 일치

0

201901240911151182.jpg
미국에서 식물인간 여성을 성폭행해 출산하게 한 간호조무사가 체포됐다.

23일(현지시간) 미 언론들은 애리조나주의 장기 요양병원에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있는 20대 여성 환자를 성폭행해 출산하게 한 남자 간호조무사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당국은 DNA 검사 결과 아이의 DNA와 일치한 간호조무사 네이선 서덜랜드(36)를 성폭행 및 취약 성인 학대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3살 때 뇌 병변을 앓아 현재(29세)까지 장기간 식물인간 상태이며 서덜랜드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지난해 12월 남자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의 상태는 건강하며 환자 부모의 보호 아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의 부모는 지역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딸은 혼수상태에 있지 않다”며 “책 읽어주는 것과 음악을 좋아한다. 가족의 말에도 반응을 할 수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해당병원 의료진이 피해 여성의 임신 여부를 알고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이번 사건으로 담당의사는 사직했고 다른 한 명은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로 지목된 서덜랜드는 수정헌법 5조의 불리한 진술 거부 조항을 들어 묵비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덜랜드의 변호사는 “서덜랜드가 해당 범죄를 저질렀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다”며 “DNA 검사결과가 있지만 서덜랜드는 다른 전문가로부터 검사받을 권리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식물인간 #성폭행 #간호조무사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