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동의 없이 나를 낳았다”.. 부모 고소한 인도 男

0

201902080932448063.jpg
인도의 한 남성이 자신을 낳았다는 이유로 부모를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BBC 등은 인도 뭄바이의 사업가 라파엘 사무엘(27)이 동의를 받지 않고 자신을 출산했다는 이유로 부모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무엘은 사람은 평생 고통을 겪기 때문에 동의 없이 아이를 출산하는 것은 잘못됐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그는 "우리가 세상에 태어나는 것은 우리의 결정이 아니다. 남은 인생 동안 부모로부터 생활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무엘의 신념은 ‘반출생주의’에 뿌리를 두고 있다. 삶이 너무나 비참하기에 인류는 즉시 종족 번식을 중단해야한다는 믿음이다.

그는 5살 때부터 이런 생각을 가졌다고 한다. 부모님도 "나를 왜 낳았냐"고 묻는 아들의 질문을 꽤 진지하게 받아들였다고.

때문에 고소 계획과는 별개로 사무엘은 부모와 원만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 카비타는 "변호사로 일하는 부모를 법정에 세우려는 아들의 무모함에 감탄했다"며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아들이 우리가 어떻게 출생 동의를 구할 수 있는지 합리적인 설명을 할 수 있다면 내 잘못을 인정하겠다"고 말했다.

사무엘의 신념이 담긴 페이스북 게시물에는 다양한 반응이 나타났다. 일부는 그의 생각을 지지했지만, 대다수는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아이를 가진 어머니들은 "우리 아이가 이 게시물을 본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겠다"며 걱정하기도 했다.

#출생 #부모 #반출생주의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