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배우자 조건, ‘경제력’은 얼마나 중요할까?

0

201902081430543396.jpg
요즘 미혼남녀, 배우자를 고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이 뭘까.

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복지전문지 ‘보건복지포럼’에 ‘미혼 인구의 결혼 관련 태도’ 연구 보고서가 실렸다.

연구진은 20∼44세 미혼남녀(남성 1140명, 여성 1324명)를 대상으로 배우자 조건으로 중요하게 여기는 게 무엇인지를 물었다.

그 결과 남녀 간에 중요하게 생각하는 배우자 조건은 다소 차이를 보였다.

먼저 미혼남성은 성격(95.9%), 건강(95.1%), 가사·육아에 대한 태도(91.1%), 일에 대한 이해·협조(90.8%), 공통의 취미 유무(76.9%) 순으로 답했다.

미혼여성은 성격(98.3%), 가사·육아 태도(97.9%), 건강(97.7%), 일에 대한 이해·협조(95.6%), 소득·재산 등 경제력(92.7%) 순이었다.

이중에서 ‘경제력’에 대한 시각 차이가 가장 컸다. 남성(53.0%)보다 여성(92.7%)이 경제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의 남녀성별 격차가 크게 나타난 문항으로는 직종 및 직위 등 직업(남성 49.9%, 여성 87.1%), 학력(남성 31.0%, 여성 55.0%), 가정환경(남성 75.1%, 여성 89.8%) 등이었다.

이들 항목 역시 경제력과 관련성이 높다.

연구진은 남성이 가계 경제를 책임진다는 전통적 의식이 아직 남아 있는 데다, 특히 일자리 불안에 노출된 여성의 열악한 경제 상황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결혼 #남편 #아내 #커플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