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경찰에 푸딩 끼얹은 中 유학생에 ‘반중감정’ 폭발

0

201902111532513228.jpg
중국인 유학생이 필리핀 경찰관에 푸딩을 끼얹은 사실이 알려지며 필리핀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은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만달루용시의 한 도시철도역에서 푸딩 반입을 제지당한 중국 유학생이 그를 막아선 필리핀 경찰을 향해 푸딩을 끼얹었다고 보도했다.

지난 9일 오전 8시 30분께 마닐라 모 디자인 대학교 1학년인 중국인 장(23∙여) 씨는 두유 푸딩의 일종인 ‘타호’가 담긴 플라스틱 컵을 들고 개찰구를 통과하려 했다.

그러자 현지 경찰관이 그를 막아서며 “폭탄테러 위협 등으로 인해 도시철도에 액체류 반입이 안 된다. (푸딩을)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요구했다.

자신을 막아선 데에 분노한 장 씨는 두유 푸딩이 담긴 컵을 해당 경찰관에게 던졌고, 졸지에 푸딩 세례를 맞은 경찰관은 상의와 팔 등이 푸딩으로 범벅이 됐다.

장 씨는 곧바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가 신원 조사를 받은 뒤 석방됐다.

해당 소식이 푸딩으로 범벅된 경찰관의 사진과 함께 온라인으로 확산되자 네티즌들은 "무례한 중국인을 당장 추방하라"며 맹렬히 비난했다.

여론이 달아오르자 필리핀 정치권도 해당 사건에 대해 입장을 내놓았다.

레니 로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은 10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는 경찰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 대해 무례하게 행동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당 소속인 게리 알레야노 의원도 성명을 통해 "필리핀 국민이 이류 시민으로 전락해 우리나라 땅에서도 외국인에게 무시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사건의 반향이 큰 배경에는 최근 필리핀과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필리핀에 쌓여 온 반중 감정을 폭발시킨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필리핀 #중국 #푸딩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