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들수록 ‘두근두근’ 불안하다면.. 의심해 볼 질병

0

201902120915128335.jpg
나이가 들수록 불안 증상이 심해진다면 치매의 조기 신호로 의심해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브리검 여성병원 연구팀은 불안 증상의 증가는 알츠하이머의 조기 신호일 수 있다고 미 정신의학회지에 발표한 바 있다.

연구진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62~90세 270명을 대상으로 5년 간 매년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양을 측정했다. 이와 함께 ‘노인우울척도(GDS)’ 검사도 매년 했다.

베타아밀로이드는 치매의 가장 중요한 원인 물질로 알려져있다. 아밀로이드 플레이크는 통상 치매 발병 10년여 전부터 부쩍 축적된다.

그 결과 우울증, 특히 불안과 관련된 우울증이 심해질수록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양이 늘어나는 상관관계가 발견됐다.

이는 불안증 악화가 치매의 조기 신호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치매는 일단 발병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베타아밀로이드가 많이 쌓이기 시작하는 중년부터는 운동부족, 흡연, 당뇨, 고혈압, 수면부족 등 각종 위험 요소를 최대한 줄여나가는 것이 좋다.

#건강 #치매 #예방 #불안 #우울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