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젊을 땐 ‘뚱뚱해’ 나이들수록 ‘날씬해’ 오해

0

201902140956008268.jpg
우리나라 여성들이 젊을 때는 실제보다 ‘뚱뚱하다’고, 나이가 들어서는 ‘날씬하다’고 오해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유미 교수와 국립암센터 최귀선 박사 공동 연구팀은 2016년 ‘한국 여성의 생애주기별 건강인식 조사’에 참여한 1만584명을 대상으로 연령대별 체중 인식에 대한 정확도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조사에 참여한 여성들에게 자신의 체형에 대한 생각을 매우 마름, 저체중, 정상, 과체중, 비만으로 나눠 자체 평가하도록 한 뒤 이들의 실제 체질량지수(BMI)와 비교했다.

그 결과 전체적으로 여성의 절반 정도가 자신의 체중을 오해하고 있었다.

먼저 자신을 실제보다 ‘더 뚱뚱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비율이 높아졌다. 20대가 18.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30대 17.8%, 40대 14.3%, 50대 10.8%, 60대 8.5%, 70대 7.4%로 나이가 들수록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반면 ‘실제보다 날씬하다’고 체중을 평가한 여성은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증가했다. 20대 12.6%, 30대 15.1%, 40대 22.2%, 50대 34.0%, 60대 45.6%, 70대 50.7%로 나타났다.

특히 70대 여성이 자신의 체중을 과소평가할 위험도가 20대보다 2.96배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자신의 체중 상태를 오해하면 자칫 해로운 건강 행동으로 이어지는 것은 물론 심리적인 측면에서도 위험도가 높은 만큼 올바르게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진은 조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 최신호에 실렸다.

#여성 #건강 #몸무게 #다이어트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