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텍사스서 “개집에 갇힌 남매”.. 아동학대 현장 발견

0

201902140806392449.jpg
미국에서 어린 자녀를 개집에 가둔 엽기적인 아동학대 사건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텍사스주 와이즈 카운티 경찰은 최근 부부싸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주택에서 자녀들의 충격적인 모습을 발견했다.

5살, 4살 된 남매는 집 안에 있는 우리(cage) 형태의 개집 속에 갇혀있었고 이보다 더 어린 1살, 3살 형제는 오물을 뒤집어쓴 채로 발견됐다.

한 경관은 당시 상황을 전하며 "3세 유아와 1세 영아는 갇혀있진 않았지만 얼굴이 오물로 얼룩졌고 한 눈에 봐도 영양실조 상태였다"라고 말했다.

집안에는 충분한 음식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경찰은 아이들의 손이 닿지 못하도록 잠금장치가 채워져 있었다고 말했다.

또 집 안은 각종 오물이 넘쳐나 아이들이 장기간 비위생적 환경에 노출됐음을 보여줬다.

경찰은 24세 동갑내기 부부 앤하드루 파빌라, 페이지 하킹스를 아동학대 등 4가지 혐의로 입건했다.

현장을 수습한 경관은 현지 폭스4 방송을 통해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은 장면이었다. 아이들은 극도로 굶주린 상태였고 갈증을 호소했다"라고 말했다.

아이들은 포트워스의 쿡 아동 메디컬센터로 후송돼 건강검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동학대 #텍사스 #개집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