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슐랭 원스타 레스토랑 손님 사망.. 독버섯 때문?

0

201902211707486785.jpg
스페인의 한 레스토랑에서 독성 버섯으로 요리한 음식을 먹은 손님이 사망해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는 지난 16일 발렌시아의 RiFF 레스토랑에 방문한 마리아 헤수스 페르난데즈 칼보(46)가 이튿날 숨졌다고 보도했다.

페르난데즈 칼보는 남편의 생일을 맞아 남편, 아들과 함께 이 레스토랑을 찾았다.

이 식당은 세계 최고 권위의 레스토랑 평가서 미슐랭 가이드에서 별 1개를 받은 곳이다.

이곳에서 밥과 곰보버섯 요리를 먹은 페르난데즈 칼보는 구토와 설사에 시달리다 다음날 사망했다.

그의 남편과 아들을 포함, 같은 날 이 식당을 방문한 손님 11명도 같은 증세를 보였다.

발렌시아 보건 당국은 부검 전까지 사인이 독성 물질 때문인지 토사물에 의한 질식사인지 확신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현지 보건 책임자는 "음식이 사망의 직접 원인인지, 치명적인 결과를 촉발한 것인지 아직 두고봐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이 레스토랑에서 사용된 버섯을 조사하기 위해 음식 재료 샘플을 국립독성연구소에 보냈다고 덧붙였다.

곰보버섯은 프랑스에서 별미로 꼽히는 식재료이지만, 강력한 독소를 지녀 날것으로는 섭취할 수 없다. 요리사들은 보통 이 버섯을 말린 뒤 물이나 우유에 불려 요리한다.

레스토랑 요리사 베른트 크뇔러는 페르난데즈 칼보의 사망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그는 19일 성명을 내고 식중독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레스토랑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독버섯 #사망 #식중독 #미슐랭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