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에 총탄 수십발 박힌 오랑우탄 발견.. ‘충격’

0

201903131738415304.jpg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의 오지에서 몸에 수십발의 총탄이 박히는 등 끔직한 학대를 당한 흔적이 있는 오랑우탄 모자가 발견됐다.

13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의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9일 아체주 수불루살람시의 한 농장에서 덫에 걸린 오랑우탄 모자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오랑우탄 모자는 아체주 천연자원보호국에 의해 구조됐다.

30살로 추정되는 어미와 생후 한 달짜리 새끼 모두 심각한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

수토포 대변인은 "(엑스레이 촬영 결과) 어미의 경우 몸에 공기총 탄환 74발이 박힌데다 날카로운 것에 맞아 심하게 다쳐 있었다. 골반 등이 골절됐고 두 눈도 정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새끼는 외상이 컸던데다 영양실조까지 심각해 보호시설로 옮겨지던 중 목숨을 잃었다.

천연자원보호국 국장은 "어미의 건강상태도 안정적이지 못해 24시간 관찰 치료가 필요하다"라면서 "회복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어미 오랑우탄에게 ‘호프'(Hope)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전했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세계자연보전연맹이 지정한 ‘심각한 위기종’이다.

수마트라 섬의 야생 오랑우탄은 농장 개간과 제지를 위한 벌목 등으로 서식지가 급속히 훼손돼 개체 수가 계속 줄어들었다.

현재는 7천~1만3천여 마리밖에 남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도네시아에서 오랑우탄을 비롯한 보호종을 죽일 경우 최장 5년의 징역과 1억 루피아(약 79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되지만 단속돼 처벌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오랑우탄 #희귀동물 #학대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