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력으로 알아보는.. 내 치매 위험은?

0

201903151043284435.jpg
친부모 뿐만 아니라 증조부모, 사촌의 치매 발병도 개인의 치매 위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헬스데이 뉴스는 미국 유타대 의대 역학 교수팀이 미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 최신호에 밝힌 이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연구팀은 1800년대 이후 ‘유타 인구 데이터베이스’에 수록된 27만800여 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부모와 형제자매(1급 친척) 중 한 명의 치매 환자가 있는 사람은 치매 위험이 73% 높았다.

1급 친척과 2급 친척(친가·외가 조부모, 이모, 고모, 삼촌, 조카, 질녀) 중 치매 환자가 1명씩 있는 사람은 이같은 위험이 2배 증가했다.

1급 친척 중 2명의 치매 환자가 있는 사람은 치매 위험이 4배 높았다.

1급 친척 중 치매 환자가 1명, 2급 친척 중 2명이 있는 사람은 치매 위험이 무려 21배까지 올라갔다.

부모, 형제자매 중엔 치매 환자가 없고 조부모 등 2급 친척에만 치매 환자가 2명 있는 사람은 치매 위험이 25% 높았다.

3급 친척(친가·외가 증조 부모 등 4촌) 중 치매 환자가 2명 있는 경우에도 자신의 치매 위험은 17% 높아졌다.

연구진은 "가족력은 치매의 주요 위험 요인이지만 그 동안은 직계 가족 구성원에만 중점을 뒀다"면서 "가족력의 범위가 넓어진다면 위험 예측이 더욱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치매의 첫 증상으로는 전화번호나 사람 이름을 잊어버리는 등 기억장애와 말하기, 읽기, 쓰기 등에 문제가 생기는 언어장애, 방향감각이 떨어지는 시공간능력 저하 등이 대표적이다.

이후 공격적인 행동을 하거나 수면장애, 우울증, 불안, 초조, 환각, 망상 등의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치매 #예방 #가족력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