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명문 발레 아카데미서 폭력·성폭행 의혹 제기

0

201904110204075995.jpg

오스트리아 빈 국립오페라극장 발레아카데미에서 학생들이 학대를 받았으며 일부는 성폭행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오스트리아 주간지 팔터는 10일(현지시간) 빈 국립오페라극장 발레아카데미에서 학생들에게 교육을 명목으로 ‘19세기식 교육’이 자행됐다며 학생들의 피흘리는 발 등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 발레 아카데미는 지난 1771년 설립된 명문 아카데미로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발레 교육기관이기에 충격은 더욱 크다. 현재는 10~18세 학생 110명이 재학중이다.

해당 매체는 폭력 및 학대혐의에 대해 현지 검찰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도미니크 메이에르 빈 국립오페라극장장은 방송 ORF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학교에서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메이에르 극장장은 학대혐의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교사가 지난 1월 해고됐다고 설명했다. 이 교사는 러시아 출신으로 학생들에게 가학적인 방법을 통해 교육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직 발레리나인 가브리엘레 하스링어는 팔터지에 “문제의 교사가 구소련 방식으로 학생들을 가르쳤다”며 “피를 흘릴 때까지 할퀴거나 머리를 잡아끌고 육체적으로 모욕감을 줬다. 일부 학생들은 거식증에 걸릴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또 아카데미의 한 학생은 다른 교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해당 교사는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정직 처분을 받았다.

빈 국립오페라극장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학생들의 육체적, 정서적 안정을 위해 관심을 기울이고 적극적인 교육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빈 #발레 #학대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