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연구팀, 원숭이 뇌에 사람 유전자 이식.. 생명윤리 논란

0

201904121348559238.jpg
중국의 과학자들이 원숭이에게 인간의 뇌 유전자를 이식해 생명윤리 논란이 일었다.

1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의 한 연구팀은 11마리의 붉은털원숭이의 뇌에 인간의 뇌 발달에 관여하는 유전자 ‘MCPH1’를 이식했다.

이들은 인간의 지능 진화과정을 알아내기 위해 해당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유전자를 이식한 원숭이가 그렇지 않은 원숭이보다 단기 기억력과 반응 속도에서 더 나은 결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쿤밍 동물연구소와 중국 과학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이 참여했다.

실험 결과는 지난달 중국 베이징에서 발간된 학술지 ‘내셔널 사이언스 리뷰’에 실렸다.

실험을 진행한 11마리의 원숭이 중 5마리의 원숭이만이 살아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 연구가 불러올 생명윤리 논란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 콜로라도대 생명윤리학 교수인 재클린 글로버는 "원숭이를 인간처럼 만드는 것은 위험하다"면서 "어떤 맥락에서도 의미있는 삶을 살 수 없는 존재를 창조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홍콩대 유전과학센터 연구원인 래리 바움은 "인간과 원숭이의 유전자는 다르다. 걱정하는 일이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공상과학소설과의 단순 비교는 무의미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원숭이 #유전자 #생명윤리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