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먹은 반찬업체 11곳 ‘식품위생법 위반’.. 어디?

0

201904171113298750.jpg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를 보관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온라인 배달마켓과 반찬 제조·판매업체 11곳이 적발됐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 배달마켓과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반찬 제조업체 등 총 130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1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과 업체는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1곳(그 여자네 집) ▲위생적 취급 기준 위반 3곳(가율·장독대·오아시스마켓) ▲건강 진단 미실시 2곳(동이네 반찬·예은 F&D) ▲표시 기준 위반 2곳(참살이 반찬·해달식품) 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전투식량, 티백 형태의 라면 수프, 짜 먹는 죽 등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 여부 등을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을 발견하면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건강 #밥 #반찬 #식품위생법 #위반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