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딸 둔 교사에 쏟아진 온정.. ‘휴가’ 기부한 동료들

0

201904270925244363.jpg
백혈병에 걸린 어린 딸을 돌보고 있는 교사를 위해 동료 교사들이 자신의 휴가를 선뜻 반납했다.

25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헌츠빌에서 고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는 데이비드 그린의 10개월 된 딸 킨슬리가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그린의 아내 메건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소식을 알리며 "남편이 아이와 가능한 많은 시간을 보내길 원한다"면서 "그를 위해 기부되는 나날들이 있다면 정말 감사할 것"이라고 간청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후 주 전역에서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

앨라배마주의 교사들은 그린을 위해 총 100일 이상의 병가를 기부했다.

그들은 약 40일 정도의 휴가를 필요로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초등학교의 교사는 "학교의 한 교사가 뉴스에서 이 소식을 접하고 교내 모든 교사들에게 알렸다"면서 "어려움에 처한 동료를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백혈병 #기부 #감동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