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미혼 80% “국제연애 하고싶어”.. 이유는?

0

201905170853163859.jpg
미혼남녀 10명 중 8명은 국제연애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우리나라 미혼남녀 408명(남 197명·여 211명)을 대상으로 ‘외국인과의 연애’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1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88.2%는 외국인과의 연애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제연애를 하고 싶다는 응답 비율도 79.7%에 달했다.

국제연애의 장점으로는 ‘연인의 모국어를 배울 수 있다’라는 답이 31.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색다르고 신선하다'(22.3%), ‘다른 나라의 문화를 알 수 있다'(19.6%) 순이었다.

단점은 응답자의 32.4%가 ‘문화, 정서적 차이’를 꼽았다.
80%
‘의사소통의 어려움'(25.0%), ‘장거리 연애'(15.9%) 등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 중에서는 ‘의사소통의 어려움'(36.5%)을 꼽은 응답이, 여성 중에서는 ‘문화, 정서적 차이'(38.9%)를 선택한 대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가장 많이 느낄 문화 차이에 대해서는 ‘가족, 친척 관계’가 38.7%로 가장 많았다.

‘애정표현'(20.1%), ‘이성 친구와의 관계'(16.2%) 등도 문화 차이로 꼽혔다.

#미혼남녀 #연애 #커플 #국제연애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