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남부서 어린이 400명 HIV 집단 감염.. ‘충격’

0

201905171522005797.jpg
파키스탄 남부의 한 도시에서 500여명이 HIV에 집단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 현지 주민들이 충격에 빠졌다.

17일(현지시간) 영 가디언 등에 따르면 최근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의 에이즈 관리팀이 라르카나시 주민 1만3천여명을 대상으로 HIV 감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어린이 410명과 성인 100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는 현지 의사 무자파르 간가로가 오염된 주사기를 재사용한데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소독하지 않은 주사기로 환자를 치료해왔으며 그 역시 HIV에 감염된 상태였다.

당국은 이달 초 간가로를 체포해 관련 사건을 조사하던 중 이같은 사실을 알아냈다.

경찰은 그가 고의로 HIV를 퍼트렸는지를 조사 중이다.

HIV 집단 감염 소식을 접한 주민들은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살짜리 딸이 HIV에 감염된 한 주민은 "그 의사를 저주한다"라며 울부짖었다.

4살 난 딸이 양성 반응을 보인 다른 주민은 "앞으로 누가 우리 아이와 놀겠느냐. 아이가 크면 결혼이나 할 수 있을까"라며 슬퍼했다.

HIV는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을 일으키는 인체 면역결핍 바이러스다.

인구 2억명인 파키스탄에서 HIV에 감염된 사람의 수는 2만3천여명 수준이다.

감염률은 비교적 낮은 편이지만 최근 마약 투여자와 성매매 종사자 등이 오염된 주사기를 사용해 감염자 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HIV #에이즈 #주사기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페이스북 댓글